헤드라인▽
'BTJ열방센터' 누적감염 576명, 방문자 67% 미검사
작성 : 2021년 01월 13일(수) 16:46 가+가-
[신동아방송뉴스=권민아 기자] 개신교 선교단체 인터콥(InterCP International)이 운영하는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집단감염이 전국 곳곳에서 연일 확산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27일부터 12월 27일까지 한달간 BTJ열방센터를 방문한 사람은 총 2797명으로, 이 가운데 12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특히 전체 방문자 중 924명(33%)을 제외한 나머지 1873명(67%)은 아직 검사조차 받지 않아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방대본은 방문자 중 상당수가 아예 연락을 받지 않거나 방문사실을 부인해 역학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행정명령을 통해 센터 방문자는 반드시 검사를 받도록 하는 동시에 경찰과 협력해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강제처분도 이행할 예정이다.
권민아 기자 기사 더보기

news@sdatv.co.kr

기사 목록

검색 입력폼